The VICE Guide to Right Now

내부가 훤히 보이는 투명한 공중 화장실 도쿄 중심에 등장

투명 화장실의 목적은 위생부터 치안 문제 해결까지 다양하다.
20 8월 2020, 5:58오전
일본 투명 화장실 디자인

밖에서 안이 훤히 다 보이는 화장실. 심지어 변기까지 모두 들여다보이는 '투명 화장실'이 있다면 우려가 생길 법도 하다. '용변을 볼 때 누가 보면 어떡하나.' 최근 일본엔 이런 공중화장실이 지어졌다. 그런데 만들어진 특별한 목적이 있다고 한다.

도쿄의 하루노 오가와 공원과 요요기 후카마치 공원엔 지난 5일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둘러싸인 투명한 공중화장실이 문을 열었다. 비영리재단 닛폰파운데이션이 누구나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공중화장실을 구상해서 만들어낸 일명 '시스루 화장실'이다.

유명 건축가이자 디자이너인 반 시게루를 비롯한 전문가들이 힘을 모았다.

반 시게루는 투명했다가 문이 잠기면 불투명해져 밖에서 안 보이는 화장실을 고안했다. 닛폰파운데이션에 따르면 투명 화장실은 두 가지 문제 해결을 위해 만들어졌다.

transparent-toilet-restroom-tokyo-japan-park-safety-design-architecture

일본 도쿄 요요기 후카마치 공원의 투명 화장실이 불투명해진 모습. 사진: 사토시 나가레 / 닛폰파운데이션​

위생과 치안. 먼저 사람들은 화장실이 투명하기 때문에 화장실이 얼마나 깨끗한지, 누가 숨어 있진 않은지 살펴볼 수 있다. 또 밤엔 불이 들어와 안전하다고 느낀다.

transparent-toilet-restroom-tokyo-japan-park-safety-design-architecture

일본 도쿄 하루노 오가와 공원의 공중 화장실. 사진: 사토시 나가레 / ​닛폰파운데이션​

사람들은 처음에 화장실을 보고 의아해했지만 의도를 금새 알아차릴 수 있었다.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아직 짓고 있는 화장실인줄 알았다"며 "정말 멋지고 시부야의 범죄를 예방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용변을 보다가 기술적인 문제로 갑자기 안이 훤히 다 들여다 보이는 건 아닌지 걱정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누리꾼은 "투명 화장실에 직접 가봤다"며 "정말 밖에서 안 보인다"고 전했다.

닛폰파운데이션은 '도쿄 화장실 프로젝트'를 통해 시부야 지역에 누구나 성별과, 나이, 장애와 관계 없이 편하게 쓸 수 있는 공중 화장실을 만드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예컨대 에비스 공원에는 콘크리트 벽 15개가 높인 공중 화장실이 들어선다.

japan-toilet-ebisu-park-design

일본 도쿄 에비스 공원의 공중 화장실. 사진: 사토시 나가레 / ​닛폰파운데이션​

japan-toilet-ebisu-park-design

일본 도쿄 에비스 공원의 공중 화장실. 사진: 사토시 나가레 / ​닛폰파운데이션​

크리에이터 16명이 프로젝트에 참여해 모든 화장실을 내년 여름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Miran Miya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