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외곽의 난민촌에서 아프가니스탄 출신의 소년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파키스탄에 사는 아프간 난민의 60%는 24세 이하다. 모든 사진은 기자 제공.
Refugee

잊혀 가는 사람들, 파키스탄에 사는 아프가니스탄 난민들

파키스탄 난민촌에 사는 아프간 아이들의 삶을 기록했다.
30.10.19

본 기사의 출처는 VICE Magazine입니다. 이 시리즈는 전 세계적으로 폭증하는 물리적인 경계와 눈에 보이지 않는 경계를 다룹니다. 목적은 이런 경계 사이에서 혼란스럽게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입니다. 저희는 이 시리즈를 미국 비영리기구인 ‘퓰리처 센터’의 후원으로 제작했습니다.

지난해 7월 어느 날 새벽. 파키스탄의 수도 이슬라마바드 외곽에 위치한 아프가니스탄 I-12 난민촌 위로 붉은 태양이 떠올랐다. 흙먼지가 낡은 타이어를 갖고 노는 아이들 수십명을 에워쌌다. 닭들이 꽥꽥거리는 순간 기도 소리가 울려 퍼졌다. 모든 사람이 하던 일을 멈췄다. 이들의 아이들이 아는 유일한 고향은 I-12 난민촌이다.

파키스탄은 전 세계에서 난민 인구가 가장 많은 나라 중 하나다. 난민은 대부분 아프간 출신이다. 공식적으로 등록된 아프간 난민은 140만명. 이 밖에 불법체류자와 이주자는 최대 100만명에 달한다.

I-12 난민촌의 원로 대부분은 1979년 구소련이 아프간을 침공했을 때 강제로 추방돼 이곳에 정착했다. 이들은 후손들을 낳아 기르면서 이 나라에 갇힌 채 사람들에게서 잊히고 있다. 공식적으로 등록된 난민들은 파키스탄 정부로부터 법적인 지위를 임시로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이들은 파키스탄에서 재산을 투자하거나 차량 또는 유심카드를 살 수 없다. 대학이나 공립학교에도 다닐 수 없다.

난민들은 이 나라에서 언제든 추방될 수 있다는 두려움에 떨면서 생활한다. 파키스탄 정부는 2016년 하반기에만 60만명 이상을 반강제로 내쫓았다. 지난해 취임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는 앞서 난민들에게 시민권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절차상 문제와 인종차별이라는 문제로 현실화하지 못했다. 1년 후 결국 시민권을 부여하겠다는 논의는 철회했다. 은행 계좌를 개설할 권리만 부여했다.

광고

아프간에서는 평화회담이 진행 중이다. 평화가 찾아오면 난민들이 다시 돌아갈 만한 나라가 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하지만 이곳도 저곳도 아닌 경계선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야 하는 I-12 난민촌 아이들의 장래는 지금으로선 어두워 보인다. 파키스탄에서 아프간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하더라도 집은 이들에게 사치이자 불가능한 특권이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아이들이 I-12 난민촌의 연못 근처에서 놀고 있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I-12 난민촌의 풍경.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이곳에는 500여 가구가 거주한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I-12 난민촌의 소녀들. 아이들은 이슬람 교육시설 마드라사에서 코란을 공부하고 있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I-12 난민촌의 고립된 모습.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한 노인이 아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I-12 난민촌의 한 소녀가 오전에 혼자서 놀고 있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의 노숙자들이 모여 사는 마을에서 소녀가 잠을 자고 있다. 아프간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비공식 난민촌에 거주하는 파키스탄 사람들도 차별을 겪고 있다. 최근 몇 년간 파키스탄과 아프간 사람이 사는 건물은 폐허가 됐다. 그 자리에는 새 건물과 도로가 들어섰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I-12 난민촌 사는 난민 모녀. 유니세프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파키스탄은 세계에서 신생아 사망률이 가장 높다. 20명 중 한 명이 태어나 한 달 내 숨진다. 의료 시설에 접근하기 어려운 여성에게 임신은 큰 위협이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I-12 난민촌의 난민 수천명은 진흙으로 만든 대피소에 산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소년들이 I-12 난민촌에서 화물 운송용 당나귀가 끄는 이동수단에 타고 있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이슬람 코란을 배우는 I-12 난민촌의 소녀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I-12에는 공립학교가 한 곳 있다. 아프가니스타인 71명과 파키스탄인 79명이 이곳에 등록했다.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유엔난민기구 난민

지난해 파키스탄의 총선 기간. 길거리에 후보들을 홍보하는 포스터가 걸려 있다. 파키스탄 크리켓 영웅인 임란 칸은 파키스탄의 제22대 총리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