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휴전 합의, 지켜질 수 있을진 미지수

양국간 이어졌던 교전으로 사망자가 5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6.10.20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사진: ARIS MESSINIS / AFP

분쟁 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를 두고 한 달간 교전을 벌였던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미국의 중재로 새 휴전에 합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지만 두 나라 간 휴전이 지켜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로 남아 있다.

미국 국무부와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정부는 공동 성명을 통해 휴전을 이날 현지시간 오전 8시 기점으로 발효한다고 발표했다. 휴전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3일 워싱턴DC에서 두 나라의 외무장관과 각각 따로 회담한 뒤로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산하 민스크그룹도 회담에 참석해 휴전을 이끌어냈다고 전했다. 민스크그룹의 공동의장국은 미국과 러시아, 프랑스다.

민스크그룹은 "양국 외무장관이 29일 스위스에서 만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아르메니아 니콜 파쉬냔 총리와 아제르바이잔 일함 알리예프 대통령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휴전으로) 많은 생명을 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주말 동안 새로운 교전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또 러시아가 중재했던 휴전이 두 차례나 깨진 뒤라 상황을 예측할 수 없다.

두 나라가 지난달 27일 영토를 두고 벌인 전투로 갈등이 한 달간 최고조에 달했다. 양국은 1990년대 3만명 이상이 사망했던 전쟁 이후로 최악의 관계를 맺고 있었다.

나고르노-카라바흐의 당국자들은 전날 밤 아제르바이잔 군대가 공격했다고 규탄했다. 아제르바이잔은 자신들이 박격포와 탱크, 곡사포로 공격당했다고 반박했다.

아르메니아는 아제르바이잔 군대가 민간인 거주 지역을 폭격했다고 비난했다. 아제르바이잔은 민간인 공격을 부인하면서 상대의 군대가 철수하면 휴전하겠다고 밝혔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국제법상 아제르바이잔 영토지만 아르메니아가 지배 중이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양국이 소련에 속했던 때 아르메니아계 주민이 다수를 이뤘지만 아제르바이잔의 영토였다. 소련이 무너지자 독립공화국을 세운 뒤에 아르메니아와 통합하겠다고 선포했다. 아제르바이잔이 이를 거부해 91~94년 전쟁을 치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교전으로 양국 사망자가 5000명에 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