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 포토그래퍼 린즈펑 223 자가격리 감금
Photography

집 안에 갇힌 사진작가, 사진 속에 갇힌 린즈펑

중국 사진작가의 눈에 비친 자가격리 생활을 사진으로 살펴볼 수 있다.
9.4.20

사진작가 린즈펑(별명 223)은 지난 1월부터 자가격리를 했다. 중국 베이징에서 혼자 사는 린 작가는 지난 몇 주간 영화를 보거나 요리하면서 지냈다고 한다. "중국 상황은 많이 좋아졌어요. 그래서 공원으로 산책하러 나갈 수 있어요. 하지만 다른 도시나 나라로 여행 가기는 힘든 상황이에요." 린 작가는 전 세계에서 활동하는 다른 아티스트와 마찬가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큰 영향을 받았다. "갤러리가 문을 닫으면서 전시회가 연기됐어요. 캐나다에서 열리는 제 첫 개인전에도 갈 수가 없었어요. 지금도 사람을 불러모아 촬영하기 어려워서 전에 했던 작업을 정리하고 있어요." 이런 상황인데도 린 작가는 집 밖으로 나올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한다. "꽃이 피는 봄에 밖에 나올 수 있어서 행복해요. 친구들이랑 산과 공원에 갈 수 있어서 좋아요."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lin zhipeng no. 223 photography

Credits


모든 사진: 린즈펑 Lin Zhipeng (223)

본 기사의 출처는 i-D ASIA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