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연평도 인근 실종 공무원, 북한 해역서 발견 정황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됐다.
23.9.20
연평도 북한
연평도에서 바라본 북한. 사진: JEON HEON-KYUN / POOL / AFP

실종된 해양수산부 선원이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됐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국방부는 23일 "해양수산부 어업지도선 선원 47세 남성 A씨가 지난 21일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선에 올라 업무를 수행하다가 실종됐다"고 발표했다. 또 "군 첩보에 의하면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정밀분석 중"이라며 "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를 하면서 북측에 사실을 확인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동료 선원들은 이날 오전 11시30분쯤 점심시간이 되자 A씨를 찾았는데 보이지 않아 도선 자체 선내와 해상을 수색했다. 선원들은 A씨를 찾다가 선상에서 신발만 발견하고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해 낮 12시51분쯤 해양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당국은 신고 접수 후 현재까지 해양경찰과 해군함정, 해양수산부 선박, 항공기 등 약 20여대의 구조 세력을 투입해 해역을 수색했다. 하지만 아직 실종자를 발견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