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vironment

파란색 떠돌이 개들? 여기 초록색 개들도 있다

개들은 인간이 남겨둔 물질의 영향으로 색깔이 변했을 가능성이 크다.
2.4.21
유기견 반려견 반려동물 개 러시아 공장 화학 염색 강아지
사진: Mikhail Svetlov/Getty Images (왼쪽), Mikhail Solunin\TASS via Getty Images

파란색 떠돌이 개들 사진이 지난 2월 러시아의 소셜미디어에서 주목을 받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서 초록색 떠돌이 개들 사진이 온라인에서 논란의 중심에 올랐다.

앞서 파란색 개들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370km 떨어진 도시 제르진스크의 폐쇄된 화학공장 근처에서 발견됐다. 초록색 개들은 모스크바에서 남쪽으로 약 40km 떨어진 포돌리스크의 버려진 산업단지 인근에서 발견됐다.

제르진스크의 파란색 개들은 화학공장에서 쓰다가 남은 화학 물질에 뒹굴어 색소가 묻었을 가능성이 큰 반면 포돌리스크의 개들은 공단 내 창고의 녹색 페인트를 뒤집어썼을 가능성이 크다.

현지 국영 통신 리아 노보스티에 따르면 구조된 개들은 건강하고 온순한 편이다.

유기견 반려견 반려동물 개 러시아 공장 화학 염색 강아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남쪽으로 약 40km 떨어진 도시 포돌리스크에서 발견된 초록색 개들. 사진: Mikhail Svetlov/Getty Images

유기견 반려견 반려동물 개 러시아 공장 화학 염색 강아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동쪽으로 약 370km 떨어진 도시 제르진스크의 폐쇄된 화학공장 근처에서 발견된 푸른색 개들 중 한 마리가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후 뭔가 바라고 있다. 사진: Mikhail Solunin\TASS via Getty Images

유기견 반려견 반려동물 개 러시아 공장 화학 염색 강아지

사진: Mikhail Svetlov/Getty Images

유기견 반려견 반려동물 개 러시아 공장 화학 염색 강아지

사진: Mikhail Svetlov/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