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시 우한 봉쇄 해제 첫날 모습 코로나19
Photos

중국 우한 76일 만에 봉쇄 해제, 첫날 모습 사진

코로나19로 마비된 우한시가 점차 생기를 찾아가는 모습을 볼 수 있다.
9.4.20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는 요즘 전 세계적으로 영향을 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발생한 진원지로 알려졌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도시는 멈춰 있었다.

우한시는 지난 1월 23일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전례 없이 도시를 봉쇄했다. 우한시의 관문이 닫히기 전에 약 500만명이 도시를 탈출했지만 여전히 약 900만명이 남아 있었다. 그렇게 도시는 76일간 문을 굳게 닫아 둔 채로 바이러스의 확산을 경계했다.

우한시는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면서 지난달 말까지 제재를 점차 풀었다. 대중교통은 조금씩 운행을 시작했고 일부 직장인들은 사무실로 나가 업무를 시작했다.

마침내 우한시는 8일부로 도시 봉쇄를 해제했다. 시민들은 지방정부로부터 건강하다는 확인을 받으면 도시를 벗어날 수 있다. 물론 우한시가 코로나19와 벌이는 전쟁은 아직 끝나지는 않았다. 하지만 봉쇄 해제는 두 달간 갇혀있던 시민들에게는 큰 의미다.

광고

아래 사진은 봉쇄 해제가 내려진 날 우한 시민들의 모습이다.

Wuhan on the day its lockdown ended
Wuhan on the day its lockdown ended

한 중국 여성이 8일 오전 우한시 한커우역에서 도시를 빠져나가는 기차를 타기 위해 마스크와 방호 안경을 쓴 채로 딸의 손을 잡고 걸어가고 있다. 사진: HECTOR RETAMAL / AFP

Wuhan on the day its lockdown ended

중국 시민들이 8일 운영을 재개한 우한시의 텐허공항에서 방호복을 입은 채로 도시를 빠져나가는 여객기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HECTOR RETAMAL / AFP

1586402636833-1586341843942-000_1QG6QX

중국 지린성에서 온 의료진이 8일 우한시의 톈허공항에서 동료 간호사를 오랜만에 만나 눈물을 흘리면서 포옹하고 있다. 사진: HECTOR RETAMAL / AFP

본 기사의 출처는 VICE ASIA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