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ime

디지털교도소 등장, "악성 범죄자 신상 공개하겠다"

범죄자와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가 등장했다.
7.7.20
디지털교도소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 캡처

공분을 샀던 사건 피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웹사이트 '디지털교도소'가 등장했다.

외국 도메인을 사용하는 해당 사이트는 살인과 성폭행 등 강력 범죄의 사건 피의자의 개인 정보를 모자이크 처리하지 않은 사진과 함께 공개하고 있다.

7일 현재 가장 최근 게시물에는 세계 최대 미성년자 성착취물 웹사이트 '웰컴투비디오'의 운영자 손정우의 사진과 정보가 담겼다. 생년월일과 출신학교, 혐의, 사진, 기사 동영상, 청와대 청원 링크가 올라왔다. 게시글 아래에는 댓글을 달 수 있게 했다.

사이트의 운영자는 웹사이트의 첫 화면에 "모든 댓글은 대한민국에서 처벌이 불가능하다"며 "표현의 자유를 누리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댓글은 대부분 욕설과 비난이다.

또 다른 최근 게시물에는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경기)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과 안주현 팀닥터, 장윤정 선수 등의 신상정보가 올라왔다. 이들은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한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에게 비인간적인 가혹 행위를 벌인 가해자로 지목됐다.

게시물에는 연루 감독과 팀닥터, 선수들의 사진뿐 아니라 휴대전화 번호까지 담겼다.

사이트의 운영자는 사이트 소개에 "'디지털교도소'는 대한민국 악성 범죄자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는 웹사이트"라며 "대한민국의 악성 범죄자에 대한 관대한 처벌에 한계를 느끼고, 이들의 신상정보를 직접 공개해 사회적인 심판을 받게 하려 한다"고 적었다.

또 "사법부의 솜방망이 처벌로 범죄자들은 점점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든 범좌자들의 신상 공개 기간은 30년이고 근황은 수시로 업데이트된다"며 "범죄자들이 제일 두려워하는 신상 공개로 피해자들을 위로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또 "웹사이트는 동유럽권 국가 벙커에 설치된 방탄 서버에서 강력히 암호화돼 운영된다"며 "대한민국의 사이버 명예훼손과 모욕죄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는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