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iland

‘폰허브를 허하라’ 성인 사이트 차단에 성난 태국 시위자들

태국 정부가 정치 커뮤니티뿐 아니라 성인 사이트 검열에도 나섰다.
6.11.20
태국 폰허브
태국 시위자가 지난 3일 수도 방콕에서 열린 성인 사이트 ‘폰허브’ 차단반대 집회에 참여해 결정을 내린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 Jack TAYLOR / AFP

태국의 민주주의 운동가들이 정부가 세계 최대의 성인 사이트 폰허브를 접속하지 못하도록 차단하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청년들은 ‘폰허브를 돌려달라’와 ‘폰허브를 허하라’와 같은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정부의 조치에 맞서 목소리를 높였다.

태국에선 요즘 몇 주간 거의 매일 시위가 일어난다. 수만명이 2014년 쿠데타로 집권한 정권과 쁘라윳 짠오차 총리의 퇴진을 요구한다. 또 시민들은 헌법을 개정해 국왕의 권한을 헌법 아래로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도 압박하고 있다.

시위대는 3일 뿌띠뽕 뿐나깐따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이 폰허브를 포함한 사이트 190여개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하자 반발했다. 이들은 시위 참여를 독려하는 게시물을 개혁과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광고

트위터상에서도 폰허브를 구하라는 의미의 ‘#세이브폰허브(#SavePornhub)’와 ‘온라인프리덤(#OnlineFreedom)’과 같은 해시태그가 한때 돌면서 인기를 끌었다.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은 이번 조치가 태국의 사이버 범죄 법에 따라 불법에 해당하는 성인 사이트와 도박 사이트를 막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한 평론가는 수년 전 왕실 가족의 영상이 폰허브에 나돌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주장은 확인되지 않았고 폰허브도 이에 대한 질문에 응답하지 않았다.

인터넷은 요즘 태국 시위의 현장과도 다름없다. 시위대는 애플리케이션과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집회 시간과 장소를 조정한다. 정부는 이런 정보를 추적하려고 애를 쓴다. 다른 집회와 마찬가지로 폰허브 금지를 반대하는 시위는 몇 시간 내로 조직됐다.

폰허브 포르노 pornhub

태국 시위자가 지난 3일 수도 방콕에서 열린 성인 사이트 ‘폰허브’ 차단반대 집회에 참여해 결정을 내린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을 규탄하고 있다. 사진: Jack TAYLOR / AFP

태국 정부는 최근 인터넷 검열에 힘을 쏟고 있다. 정부는 100만명 이상의 회원들이 군주제에 관해 논의하는 페이스북 그룹을 제거해달라고 페이스북에 요구했다. 페이스북 그룹은 내려졌다가 나중에 복구됐다. 정부는 지난 9월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상대로 콘텐츠 게시 중단 요구를 들어주지 않았다고 소송을 걸기도 했다.

태국에서 왕실을 비판하는 건 금기 행위다. 최대 징역 15년형에 처해질 수 있다. 청년들은 금기를 깨고 역사상 처음으로 군주제에 관해 공개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마하 와치랄롱꼰 국왕은 최근 왕궁 행사 중에 기자들로부터 반정부 시위대와 ‘타협의 여지가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태국은 타협의 땅”이라고 처음 공개 입장을 밝혔다.

에밀리 빠라미 브라디치 태국 인권단체 마누샤재단 단장은 정부가 태국을 ‘타협의 땅’이 아니라 ‘독재의 땅’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폰허브는 태국이 지난해 웹사이트 전 세계 최다 접속국 20개국 중 하나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