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ea

이케아에서 자위하는 여성 영상 확산, 보안 강화 조치

"이케아는 가족 친화적인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18.5.20
이케아 자위 행위 여성 유니클로 성관계
(왼쪽) Alexander Isreb from Pexels. (오른쪽) 인민왕 웨이보 @renminwang.

글로벌 가구업체 이케아를 생각할 때 사람들은 주로 간결한 디자인의 가구와 상징적인 파란색 쇼핑백, 맛있기로 소문난 미트볼 이미지를 떠올린다. 하지만 최근 중국에서는 사람들이 이케아를 생각할 때 다른 이미지를 떠올린다고 한다.

소셜미디어에 떠돌았던 한 영상 때문이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한 중국 여성이 다른 손님들이 쇼핑하는 동안 이케아에 전시된 소파와 침대 등 가구에서 반나체로 자위하는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떠돌았다. 영상은 소셜미디어에서 삭제됐지만 영상을 캡처한 사진들이 돌아다니는

이케아는 지난 9일 성명을 통해 "이런 행동을 단호히 반대하고 규탄한다"며 "고객들이 더 높은 시민의식과 질서의식을 지니고 쇼핑하길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케아는 "영상이 어디서, 어떻게 촬영된 건지 파악하지 못했지만 경찰에 사건을 넘겨서 수사 중"이라고 발표했다. 영상을 본 시민들은 "여성이 광둥어를 사용했다"며 "중국 남부 광둥성 광저우 이케아에서 촬영됐을 확률이 높다"고 추측했다.

광고

어떤 누리꾼들은 "영상 속 다른 고객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전에 있었던 사건일 확률이 높다"고 했다.

이케아는 "앞으로 보안과 청결에 더 신경을 쓰겠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이케아의 입장에 지지를 보냈다.

1589273544945-Screenshot-2020-05-12-at-32300-PM

"경찰에 신고해 법적으로 처벌하는 것이 맞다. 이케아는 가족 친화적인 가구 회사로 사람들에게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번 일로 이미지와 명성에 큰 타격을 입었다."

1589273565647-Screenshot-2020-05-12-at-32657-PM

"여성은 감옥에 가야 한다. 흉물스럽다."

중국에서는 의도적으로 신체 부위를 노출할 경우 공연음란 혐의로 5~10일 구금에 처해질 수 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법률전문가를 인용해 이케아 영상에 나오는 여성은 공공질서방해 또는 공연음란 혐의로 3년 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2015년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한 커플이 베이징의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 매장 탈의실에서 성관계한 영상이 돌아다녔다. 커플은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본 기사의 출처는 VICE ASIA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