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

흑백판으로 더 강렬하게 돌아오는 '기생충'

"배우의 표정과 연기를 더 생생히 느낄 수 있다."
27.4.20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 흑백 흑백판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흑백판으로 돌아온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는 '기생충' 흑백판을 29일 전국의 극장에서 개봉한다고 밝혔다. 흑백판은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개봉이 두 달 미뤄졌다. '기생충'은 지난 2월 세계 최고 권위의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휩쓸었다.

흑백판은 봉 감독에게 어떤 의미일까.

봉 감독은 지난 2월 서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영화 '마더'(2009) 때도 흑백판을 만든 적이 있었다"며 "어떤 거창한 의도라기보다 고전영화에 대한 동경과 로망이 있어서 '만약 1930년대를 살고 있고 이 영화를 흑백으로 찍었다면 어떤 느낌일까' 하는 영화적인 호기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흑백판은 국내에서 지난해 5월 개봉한 원래 작품과 어떻게 다를까.

봉 감독은 "네덜란드 로테르담 영화제에서 흑백판을 상영한 적이 있는데 어떤 분이 '흑백으로 보니까 화면에서 냄새가 나는 것 같다'고 말해서 무슨 소리인지 의미를 생각해본 적이 있다"며 "배우들의 표정과 연기를 더 생생히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생충'은 전원 백수이지만 화목한 기택(송강호) 가족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명문대생 친구가 연결해 준 고액 과외를 하기 위해 박 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생기는 일을 담은 영화다. 극명히 살아가는 두 가족의 모습을 그린다.

흑백은 동시대에 살지만 엮일 일 없어 보이는 두 가족의 삶을 더 선명히 보여줄 뿐 아니라 영화 전체를 관통하는 메시지를 상징적으로 전하는 역할을 한다.

광고

허남웅 영화평론가는 YTN과 인터뷰에서 "컬러면 관객의 시선이 분산된다"며 "흑백이면 인물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고 설명했다. 정지욱 영화평론가는 "흑백이면 메시지가 훨씬 더 강렬히 관객들에게 전달된다"고 전했다.

아래부터 27일 공개된 '기생충' 흑백판 사진을 확인해보세요.

1587957613476-01

모든 사진: CJ 엔터테인먼트 제공.

1587957636993-02
1587957783515-03
1587957810274-04
1587957830481-05
1587957849106-06
1587957877797-07
1587957898164-08
1587957926849-09
1587957966634-10
1587957986750-11
1587958006515-12
1587958026280-13
1587958043897-14
158795806067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