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ump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 코로나19 확진

트럼프 부부가 바로 자가격리 후 치료에 돌입한다.
2.10.20
트럼프 멜라니아 코로나1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Kevin Dietsch/UPI/Bloomberg via 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부인 멜라니아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자가격리 후 치료할 것"이라며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 숀 콘리 박사는 성명을 통해 부부의 코로나19 확진을 확인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앓는 증상을 밝히진 않았다. 콘리 박사는 대신 "부부는 잘 있다"며 "백악관에 남아서 치료 중에 공백 없이 업무를 계속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74세 트럼프 대통령은 위험 연령대다. 코로나19는 고령자에게 더 치명적이다. 미국 질병통제센터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 10명 중 8명이 65세 이상 성인이었다.

광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이후 멜라니아 여사도 트윗을 올렸다.

멜라니아 여사는 "올해 매우 많은 미국인들이 그랬듯이 트럼프 대통령과 나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집에서 자가격리 중"이라며 "우리 둘 다 좋은 상태이고 모든 약속과 일정을 미뤘다"고 진행 중인 상황을 밝혔다. 또 “함께 이걸 극복하겠다"고 전했다.

000_8R89VB.j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 사진: ANDREW CABALLERO-REYNOLDS / AFP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최측근 호프 힉스 백악관 고문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힉스 고문은 지난달 29일 첫 대선 TV토론과 다음날 유세를 위해 대통령과 전용기에 탔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올해 미국인 약 730만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코로나19 사망자는 20만7000명 이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코로나19의 위험을 과소평가하면서 공공행사를 계속 주최했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공공장소에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