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onavirus

‘코로나19 불안’에 세탁기 넣고 돌린 돈 2300만원

올 상반기 손상화폐 규모는 코로나19 영향으로 2조7000억원에 달한다.
31.7.20
코로나19 불안 세탁기 전자레인지 한국은행
전자레인지 작동으로 훼손된 지폐와 세탁기 사용으로 훼손된 지폐(왼쪽부터). 한국은행 제공

1. 인천에 사는 김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한다는 생각으로 보관 중인 지폐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해서 524만5000원을 훼손했다.

2. 경기 안산에 거주하는 엄씨는 코로나19 불안감에 부의금으로 들어온 돈을 소독한다는 생각으로 지폐를 세탁기에 넣고 돌려서 2292만5000원을 훼손했다.

올해 상반기 손상화폐 규모가 코로나19 영향으로 2조7000억원에 달한다는 발표가 나왔다. 지난해 동기에 대비해서 약 4000만원 증가한 규모다. 보통 손상화폐는 부주의나 부적절한 보관으로 발생했는데 이번에는 다른 원인이 있었다. 원인은 바로 사람들이 느낀 코로나19 불안감이었다. 사람들이 소독한다는 생각으로 돈을 세탁기나 전자레인지에 넣는 사례가 속출했다.

한국은행은 31일 “상반기 중 폐기한 손상화폐는 2조692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2조2724억원 대비해 4199만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유로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이 4만2200장(10억2000만원), ‘화재’가 3만7900장(13억2000만원), ‘세탁 및 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가 1만4300장(1억9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부산에 사는 류씨는 자택 화재로 인해 타버린 지폐 4677만5000원을 교환했다. 전남에 위치한 한 사찰은 연못에서 수거한 손상 동전 759만2000원을 교환했다.

한은은 화재 등으로 지폐 일부나 전부가 훼손돼 사용할 수 없는 경우 남아 있는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전액을 교환해주고 있다. 5분의 2 이상 4분의 3 미만이면 반액을 교환해준다. 하지만 5분의 2 미만인 경우 무효로 처리해 교환하지 않는다.

동전은 액면 금액으로 교환해준다. 다만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를 판별하기 곤란한 동전은 교환이 불가능하다. 관련 내용은 한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