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아티스트 이치카와 도모아키가 딸의 매년 생일마다 조각한 목각 인형 12점. 사진: 본인 제공
Art

매년 딸의 생일이면 나무에 얼굴을 조각해 선물하는 아버지

‘올해의 아버지상’을 주고 싶은 아버지다.

한 아버지는 딸의 생일마다 특별한 선물을 한다. 딸이 올해 12살인데 1살때부터 지금까지 매년 생일이 되면 나무에 얼굴을 새겨 줬다. 매년 생긴 변화를 오롯이 조각에 담는다. 이 아버지는 원래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 작가다. 12년 전에 딸을 모델로 삼아 조각을 시작했다.

일본 도쿄에 사는 43세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는 최근 VICE에 “원래 목표는 딸이 성년이 되는 20살까지 조각하는 것이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할 수 있을 때까지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이 7살 때 선물한 7번째 선물. 사진: 본인 제공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이 8살 때 선물한 8번째 선물. 사진: 본인 제공

그가 작품을 만드는 데에는 꼬박 한 달이 걸린다. 딸의 생일이 6월인데 5월쯤부터 가족과 대화하면서 올해 조각의 디자인을 구상한다. 그는 “디자인을 구상할 때 보통 그해에 일어난 특별한 사건을 반영하려고 노력한다”며 “예를 들어 딸이 7번째 생일 전에는 고양이를 정말 갖고 싶어 해서 7번째 조각에는 고양이를 딸 위에 새겼다”고 말했다.

광고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한 지난해 디자인도 특별했다. 그는 지난해 딸의 11번째 생일을 맞아 일본에서 전염병을 막는다고 알려진 반인반어 요괴인 아마비에를 딸 위에 새겼다. 딸이 코로나19로부터 건강했으면 좋겠다는 염원을 담아 만든 선물이었다.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이 11살 때 선물한 11번째 선물. 작가는 지난해에 전염병을 예방한다고 알려진 반인반어의 요괴 아마비에를 얼굴 위에 새겼다. 사진: 본인 제공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이 9살 때 선물한 9번째 선물. 작가는 당시 영화 ‘겨울왕국’을 특별히 좋아하는 딸을 위해 나무에 공주같은 모습으로 조각했다. 사진: 본인 제공

작가는 보통 해충 피해를 덜 입는 녹나무나 백송 위에 스케치해 작품을 만들기 시작한다. 그런 다음 톱으로 모양을 가꾸고 끌을 이용해 더 세밀한 모양을 새겨놓는다. 마지막으로 작품에 색깔을 입혀 생명을 더한다. 이게 그가 작품을 만드는 과정이다.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나무 위에 새길 그림을 스케치하고 있다. 사진: 본인 제공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끌로 나무에 딸의 모습을 새겨넣고 있다. 사진: 본인 제공

작가는 가끔 작품 12개를 놓고 보면서 딸의 성장을 관찰하는 게 흥미롭다고 말했다.

“물론 작품 12개를 놓고 보면 모두 딸 같아요. 그렇지만 특별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작품을 만들려고 의도하지는 않아요. 그런데도 작품의 이면에는 감정이 녹아있죠. 딸을 조각할 때 느끼는 특별한 감정이 작품에 투영되기 때문에 그렇다고 생각해요.”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이 5살 때 선물한 5번째 선물. 사진: 본인 제공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이 10살 때 선물한 10번째 선물. 작가는 그해에 딸이 좋아해서 새로운 가족이 된 고양이의 모습을 얼굴 위에 그려넣었다. 사진: 본인 제공

작가는 10년 넘게 독학하면서 조각을 연마했다. 하지만 아직 작품을 만드는 게 어렵다. “모든 작품이 다른 면에서 다 어려웠어요.” 작가는 “10년 넘게 조각 선물을 해서 작품이 집에서 대단한 환영을 받지는 않지만 딸이 여전히 좋아해서 기쁘다”고 전했다.

“사실 1살 때 만든 작품은 다시 만들었죠. 딸이 어릴 때 가지고 놀다가 잃어버렸어요.”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의 첫 생일에 선물한 첫 선물의 복제품. 사진: 본인 제공

그가 가장 좋아하는 작품은 올해의 최신작이다. 작가는 딸이 올해부터 안경을 쓰기 시작했는데 12살을 맞은 딸이 쓰는 안경과 흡사한 안경을 조각에 더해 변화를 반영했다.

아빠 아버지 조각 딸 얼굴 감동 생일

이치카와 도모아키 작가가 딸의 올해 생일에 선물한 12번째 선물. 사진: 본인 제공

작가는 딸이 독립할 때 조각을 두고 가길 바란다. “딸이 집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