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

노트북으로 변신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윤다인

그런데 폴더 정리는 좀 도와줘야 할 것 같다.
30.1.20
메이크업 아티스트 윤다인 화장법 화장품
메이크업 아티스트 윤다인. 

메이크업 아티스트 윤다인 작가는 오랫동안 사용한 노트북이 자신의 일부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자신과 노트북의 분간이 어렵게 얼굴에 노트북 화장을 했다.

윤 작가는 4년 동안 메이크업 아티스트로 활동했다. 사람들이 실제인 줄 착각하도록 만든 그림이나 디자인을 의미하는 ‘프롱프뢰유’를 선보여 유명해졌다. 얼굴에 실제에 가까운 이미지를 그리고 배경과 함께 새롭거나 왜곡된 이미지를 보여주는 식이다. 윤 작가는 최근 팝스타 할시의 신곡 ‘그레이브야드’의 영상을 공동 연출했다. 할시의 얼굴에 꽃 그림을 그려 할시와 꽃이 마치 하나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앞서 그룹 방탄소년단이 출연했던 미국 NBC의 간판 토크쇼 ‘엘런쇼’에서 자신의 작업에 관해 설명하기도 했다.

윤 작가의 작업은 단순히 대상을 사실적으로 나타내는 데에만 머무르지 않는다. 그는 지난 주말 2013년부터 7년간 사용한 맥북에 영감을 얻어 새로운 작품을 선보였다.

윤 작가는 이메일을 통해 “사진 속에 보이는 바탕화면의 폴더와 파일이 어지럽게 정리가 안 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실제로는 평소보다 잘 정리된 모습”이라면서 전했다.

광고

맥북에 머리를 눕혀 작업하는 건 어려웠다고 한다. 신경 써야 할 일이 많았다.

“얼굴에 메이크업하기 위해 장시간 머리를 맥북에 눕혀 두고 있어야 했어요. 또 카메라에 잘 담기고 있는지 계속 확인해야 했어요. 얼굴의 오른쪽을 도화지로 썼기 때문에 카메라를 응시하면서 동시에 그림을 그릴 수가 없더라고요. 그래서 계속 확인해야 했죠.”

요즘 많은 이들이 노트북을 끼고 산다. 윤 작가도 노트북이 자신의 일부라고 생각한다. 손톱이나 머리카락을 그렇게 생각하는 것처럼 말이다. 노트북을 10년 가까이 사용했다. 그래서 노트북을 가장 좋아하는 티셔츠나 다이어리와 같이 소중하게 여긴다고 한다.

윤 작가는 평소 IT(정보기술)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작업한다고 한다. 지금까지 많은 작품이 그런 방식으로 탄생했다. 아이디어가 떠오르면 핸드폰이나 노트북에 스케치해두고 핸드폰이나 카메라로 결과물을 촬영하는 식으로 작업했다.

“전 IT와 함께 컸어요. 인터넷 없이는 살 수가 없죠. 인터넷은 제가 작품을 만들고 보여주는 가장 중요한 공간 중 하나예요. 지금 노트북을 7년 동안 썼어요. 노트북은 저를 잘 알아요. 삶이 닮긴 일기장이기도 해요. 앞으로도 이런 프롱프뢰유 작품을 선보인다면 일상적이면서도 개인적으로 의미가 있는 물건을 이용해 선보이고 싶어요.”

윤 작가의 작품은 놀라운 면이있다. 예컨대 머리카락에 폴더를 그려 넣는 건 보통 작업이 아니었을 거다. 우리가 노트북에 얼마나 빠져있는지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그의 말처럼 어릴 때부터 썼던 노트북이 당신의 일부일지 모른다.

마치 당신이 오늘 출근 전에 칠했던 아이섀도가 그런 것처럼.

본 기사의 출처는 VICE US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