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 Korea

북한 김정은 “코로나19 의심 탈북자 월북, 최대비상체재 전환”

북한은 최대비상체제를 내리고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다.
Junhyup Kwon
Seoul, KR
26.7.20
북한 김정은 코로나19 탈북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STR / KCNA VIA KNS / AFP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지난 19일 3년 만에 군사분계선을 넘어 황해북도 개성으로 월북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이와 관련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긴급 비상확대회의를 운영·집행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불법 귀향자의 혈액과 상기도 분비물 검사를 여러 차례 진행했다”며 “악성비루스(코로나19)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이어 “일차적으로 그를 격리하고 지난 5일간 개성시에서 그와 접촉한 모든 대상과 개성시 경유자를 철저히 조사하고 검진, 격리 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광고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지난 6개월간 전국적으로 각 방면에서 강력한 방어적 방역 대책을 강구하고 모든 통로를 격폐시켰다(차단했다)”며 “그럼에도 경내(도시 내)에 악성비루스가 유입됐다고 볼 수 있는 위험한 사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또 김 위원장은 관련 보고가 올라온 직후인 24일 오후 중으로 개성시를 완전 봉쇄하고 구역별, 지역별로 차단하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한 데 대해 언급했다.

그러면서 “비상방역지휘부의 지휘에 따라 하나와 같이 절대복종하고 움직이는 질서를 유지해야 한다”며 “각급 당 조직이 자기 기능과 역할을 완벽히 발휘하라”고 강조했다.

통신은 참석자들이 회의에서 “월남 도주 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전연 부대의 허술한 전선 경계 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했다”며 “당중앙군사위원회가 사건 발생에 책임이 있는 부대에 대한 집중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엄중한 처벌을 강구했다”고 전했다.

당일 회의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과 후보 위원이 참석했다. 중앙비상방역지휘부의 성원들과 내각, 성, 중앙기관 당, 행정책임자들이 회의를 방청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보도에 대해 “현재 군은 특정 시기와 지역 등을 고려해 일부 인원을 특정해 관계 기관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해당 시기와 지역의 감시 장비, 녹화 영상 등 대비 태세 전반을 합참 전비겸열실에서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Junhyup K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