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VICE Guide to Right Now

홍콩 이공대에서 일어난 시위대·경찰 간 전쟁을 방불케 하는 충돌

18일 오전 홍콩 이공대가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로 화염에 휩싸였다.

by Gavin Butler
18 11월 2019, 6:50am

홍콩 시위대가 17일 밤 이공대 캠퍼스 밖에서 불을 지르고 있다. 사진: AFP / ANTHONY WALLACE

홍콩의 한 대학에서 18일 오전 시위대 200여명과 경찰 사이에 전쟁을 방불케 하는 충돌이 발생했다. 시위대는 캠퍼스에 방어벽을 설치해 버텼고 경찰은 시위대를 캠퍼스에서 끌어내기 위해 갖은 수단을 동원했다. 충돌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번졌다.

카오룽 반도 남쪽에 위치한 이공대에선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연기가 피어올랐다. 지난주부터 이 대학을 점령한 시위대와 경찰 사이에 충돌이 벌어져 캠퍼스가 화염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충돌은 경찰이 시위대를 캠퍼스에서 끌어내기 위한 작전을 벌이면서 폭발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시위대가 바리케이드를 설치한 채 버티는 이공대에 진입해 기습 공격을 벌였다고 영국 가디언이 전했다.

특히 캠퍼스의 입구에는 큰 화재가 발생했다. 이 대학의 텅진광 교수는 “경찰과 일시 휴전을 논의하고 있다”며 “시위대가 캠퍼스를 평화롭게 빠져나가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시위대는 캠퍼스를 빠져나가려고 여러 차례 시도했지만 반복적으로 최루탄을 발사하는 경찰의 공격으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면서 캠퍼스에서 빠져나갈 동선을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물대포와 최루탄으로 시위대를 공격했다. 일부 시위대는 새총을 발사하고 불화살을 경찰에 쏘면서 맞섰다. ABC뉴스에 따르면 한 경찰은 다리에 화살을 맞았다. 경찰은 계속 상황이 지속하면 실탄을 사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위가 5개월간 이어지는 동안 이공대에선 가장 극적인 장면이 펼쳐지고 있다.

홍콩 현지에 있는 VICE News의 로럴 초르 기자는 “현재로선 상황이 언제 끝날지 모르겠다”며 “더 많은 폭력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 무섭다”고 전했다.

1574059309597-1574039289566-000_1MC8DO
홍콩 시위대가 18일 새벽 이공대 입구에서 피어오르는 화염 속으로 종이를 던지고 있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을 상대로 불을 지르며 맞섰다. 사진: AFP / ANTHONY WALLACE
1574059329480-1574040112117-000_1MC21Y
홍콩 경찰이 17일 이공대 캠퍼스 밖에서 최루탄과 대형 물대포를 설치해 시위대를 공격하고 있다. 사진: AFP / YE AUNG THU
1574059350890-1574039373727-000_1MC7UO
최루탄이 섞인 물대포를 맞은 시위대가 18일 오전 이공대 내부에서 의료봉사단의 도움으로 최루액을 씻어내고 있다. 사진: AFP / ANTHONY WALLACE
1574059366003-1574039573715-000_1MC2EH
시위대가 17일 새총에 벽돌을 담아 경찰을 향해 발사하고 있다. 사진: AFP / ANTHONY WALLACE
1574059377944-1574038981149-000_1MA4GH
시위대가 지난 15일 이공대 캠퍼스 밖 바리케이드가 설치된 곳에서 활을 겨누고 있다. PHOTO: AFP / ISAAC LAWRENCE
1574059398138-1574039240723-000_1MC2EL
시위대가 17일 이공대 캠퍼스 밖에서 경찰의 공격을 피하고 있다. 사진: AFP / PHILIP FONG
1574059410150-1574040207722-000_1MC8V0
경찰이 18일 오전 이공대 캠퍼스를 빠져나가려고 달리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 AFP / DALE DE LA REY

Gavin Butler를 트위터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