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환상의 듀오가 만든 예술, 숨 쉬듯 움직이는 우주

두 화가가 환상의 호흡으로 최면에 걸릴 듯이 매력적인 작품을 만들었다.
8.1.20
비주얼 아트, 우주 사랑, 예술, 협업, 콜라보, 아트.
Hello Helios, James R. Eads and The Glitch. Images courtesy the artists

지금 보고 있는 건 밤하늘일까, 아니면 부둥켜안고 있는 커플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둘 다다. 화가 제임스 이즈의 작품 ‘헬로 헬리오스’는 만물이 다르지 않다는 걸 보여주려는 듯 그림 속 두 대상이 하나로 느껴지도록 표현했다. 또 다른 화가 더글리치(본명 크리스 맥대니엘)는 이즈가 전설적인 화가 빈센트 반 고흐에 영감을 받아 그린 이 작품을 처음 보고 나서 강한 충동이 들었다고 한다. 멈춰있는 작품을 움직이게 하고 싶다고.

더글리치는 “처음 이즈의 작품을 봤을 때 내 눈에는 이미 움직이고 있었다”며 “얼마 뒤 이즈에게 연락해 작품에 모핑(이미지를 연속적으로 변화시키는 기법)을 넣어보는 게 어떻겠냐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이즈는 더글리치의 말을 듣고 “‘무슨 말인지 모르겠지만 한번 해보겠다’고 했다”며 “당시엔 협업이 내 마음을 사로잡을 줄 몰랐다”고 전했다.

이때부터 이즈는 더글리치와 기존에 자신이 그린 그림에 모핑 기법을 적용했다. 두 아티스트의 협업이 시작된 것이다. 이즈는 협업하면서 더글리치가 점점 작품의 의도를 파악한다는 걸 느꼈다. 이즈는 “처음엔 작품이 숨 쉬는 것처럼 움직이지 않았다”며 “이제는 살아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더글리치도 협업에 만족했다. 그는 “이즈의 작품은 마음에 평안을 준다”며 “같이 일할 수 있게 해준 것에 감사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둘의 협업은 성공적이었다. 이즈의 기존 작품은 환상적인 느낌을 줬다. 하지만 더글리치가 작품에 움직임을 추가하면서 작품에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큰 생동감을 부여했다.

이즈는 “협업이 잘 될 수 있었던 이유는 작품을 창작하는 방식에 공통점이 있기 때문”이라며 “둘 다 창작의 과정을 명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창작은 우리를 숨 쉬게 해주고 평화를 느끼게 해주는 일종의 피난처”라고 덧붙였다. 다른 사람들도 작품을 보면 “흠뻑 빠져서 이런 느낌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즈는 “작품에서 최면에 걸린 듯한 평온함을 느낄 수 있다”며 “작품 속에 마법이 있다”고 표현했다.

이즈더글리치의 작품을 더 보려면 이름을 클릭하세요.

본 기사의 출처는 VICE US입니다.